Sub Promotion

[헝가리] 김흥근 선교사님 편지

  • Ungarn
  • Apr 12, 2018
  • 595

샬롬! 안녕하십니까? 건강하며 평안하시지요?
"요한의 아들 시몬아! 네가 이 사람들보다 나를 더 사랑하느냐?"
"내가 주님을 사랑하는 줄을 주님께서 아시나이다." 
"내 양을 먹이라!" (요 21:17)

그 벅찬 사랑의 동역으로, 양을 먹인 순간순간들...을, 사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기도와 주님사랑으로, 또 헌금을 하나님께 드려... 선교후원 해주셔서, 깊이 감사드립니다!
하나님께서 그 헌금의 미션을 저희에게 맡겨주셨으니, "주의 충성되고 지혜로운 종"(마24:45) 되겠습니다.

저희는 일주일 단위로 루틴사역을 하고 있는데, 특히 심방을 통해 참 여러 간증이 있습니다.
태어나고, 죽고, 슬프고, 기쁘고, 말씀으로 격려와 책망, 권면, 찬양과 기도, 허그와 결단, 소망...

사진은 왼쪽부터, 첫번째와 두번째 행은 연관이 있는데, 심방과 주일예배, 입니다.
셋째 행은 "거리교회"와 "쇼 & 빌라고샤그(소금과 빛) 개혁교회"에서 급식과 장학금 수여, 입니다.
넷째 행은, 주일학교 사역과, 토요 영어학교, 그리고 매일 성경읽기, 입니다.
이외에도 사진을 찍을 수 없는 시간과 순간, 사람들이 있는데, 특히 학교에서 성경을 가르치는 것입니다.
"콘도르 빌라 초등학교"에서 6학년 성경시간(선택)에, 한 달에 한번 자원봉사로 섬기고 있습니다. 
헝가리는 초등학교가 8학년까지 있고, 유급제가 엄격히 있어, 나이가 많은 아이들이 제법 있습니다.

그러면 사진 설명과 함께, 소식과 기도제목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 맨 왼쪽, 첫행과 둘째 행의 사진 네장: "아마라" 여아가 태어났습니다. 신비롭습니다!
엄마 브리기가 5번째 아기를 낳은 것인데, 언니 멜린다가 나은 자녀까지 합하면 9번째 아이 입니다.
한 남편에, 두 아내(그것도 자매)! 이것은 가난한 집시 가정에서, 사위에게 자매를 다 맡기는 관습입니다.
나이에 따른 질서도 없어서 갈등의 굴레를 벗어나기 어려워, 저희들이 성경말씀으로 계몽하고 있습니다.

같은 공영임대주택에 살았고, 멜린다와 브리기의 친척인, 이보야(55살)의 장례식이 내일 있습니다.

2) 그다음 사진 네 장: 심방 중에, 아이들 공부를 도와주는 것은 보람된 일 입니다.
집시공동체는 여자애들이 13살부터 임신을, 더구나 친인척간에 많아, 그 자녀들이 콤플렉스 학교를 
많이 다닙니다. 글 읽기나 쓰기를 못하거나, 산수를 못하는 아이들도 있어서, 개인지도가 필요합니다.
졸탄(초록색옷) 가정 심방, 그 누나 도미니카(지난 달, 장학금 받음)가 다시 학교를 나가고 있어, 감사!

3) 맨 오른쪽, 위 아래 두 사진: 주일예배, 특히 맨 앞줄의 미쉬 가족, 그들의 변화와 성장!
미쉬(37살)가 감옥에 갔을 때, 이혼한 아내는 독일로 일하러 떠나, 네 자녀가 고아원에 맡겨졌지요.
큰 아들 아드리안(16살)도 소년원에 들어갔다가 나왔고, 지금은 엄마가 있는 독일로 일하러 갔습니다.
큰 딸 선디(17살)는 마약과 담배중독에, 학교를 잘 빠졌는데, 요즘은 얼마나 밝아지고 근면해졌는지!
둘째 아들, 다비드(14살)는 학교에서 레슬링 선수이며, 막내 딸, 클라우디아(12살)도 참 좋아졌습니다.
"요셉 아틸라 고아원"에서 가장 놀라운 변화와 성장을 가져온 가족으로, 말씀과 예배를 사모합니다.

4) 세번 째 행: "거리 교회" 월요일은 허타르 역, 화요일은 남부역에서, 예배와 급식, 이발 사역 있습니다.
도리(카다 초등학교 6학년)가 저희 교회에서 장학금을 받았습니다. 주의 충성된 자가 되게 하소서!

5) 맨 아래 단: 주일학교, 피테르 전도사님이 말씀 인도, 원선생님과 크리스틴이 공작시간을 맡습니다.
임레& 일디코 전도사님 내외분과, 로베르트 선생님, 토요학교의 더니, 지니, 릴리 교사가 수고합니다.

(그외 급식 배식에 클라라, 주저, 엘렌 모녀/ 반주는 신선생님이 돕습니다.)
매일 오전(10:30-11:30) 성경읽기를 하고 있고, 저녁에는 저희 부부가 함께 말씀을 읽고 기도합니다.


김선교사는 주일예배 인도와 설교, 거리교회와 심방 시 성경말씀 전파/ 서선교사는 급식, 픽업, 심방, 티칭. 

그리고 저희 부부는 이른 아침 기도 후, 함께 동네 한바퀴를 돌며 Walking Prayer를 하고 있습니다.

(참, 저희 두 아들, 디모데와 엘리야는 독립하여 가정을 이뤄 나름 열심히 신실하게 살고 있습니다. 기도에 감사!)

"행복은 반복에의 성실" 이란 말이 있지요.
저희가 주 단위로 하는, 루틴사역! 반복에의 성실... 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주일:"쇼 & 빌라고샤그 개혁교회" 예배와 주일학교
월, 화: "거리의 교회" 허타르 역과, 남부역에서, 예배와 급식, 이발사역
수, 목, 금: "요셉 아틸라 고아원", 살라쉬 공영임대주택가외 몇 곳, 회쉬 슬럼가에 남은 가족들...
토: 토요학교와 한 주간의 급식준비...
그외에도, 콘도르 빌라 초등학교 성경시간, 양로원, 모자원, 소년원, 콤플렉스 학교 방문... 합니다.

주인이 달란트를 맡겨주신 그 은혜에 감동하며, "착하고 충성된 종"으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주여...!

헝가리 흥부(거꾸로하면, 부흥) 선교사, 김흥근& 서명희 드림

29511226_10160179603650125_8584656979136348160_n_tile_horz_vert_vert.jpg




제목 날짜
김흥근 선교사님의 편지 2010.10.21
헝가리 김흥근 선교사님의 편지 2010.09.17
김흥근 선교사님의 편지 입니다. (1) 2010.03.15
김흥근 선교사님의 편지입니다. (1) 2010.02.09
김흥근 선교사님 선교편지 (1) 2009.03.08
김흥근, 서명희 선교사님의 선교편지입니다. (2) 2008.10.15

비엔나 한인교회
Evangelische Koreanische Gemeinde Wien
Schützengasse 13, A-1030 Vienna, Austria
담임목사 +43 (0)1 941 1730, adlerchang@hanmail.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