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b Promotion

삿 19:1-15

들은 기브아 성으로 들어가 그 날 밤을 그 곳에서 지내려고 했습니다. 그들은 성안의 거리에 앉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을 자기 집에 데려가서 재워 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사장의 직분을 받은 레위사람은 그 직분에 합당한 행실을 보여주지 못했다. 레위사람은 세상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육적인 것에 머물러 있어 하나님의 일을 제대로 감당할 수 없었다.

 

나님의 택함을 받을 자로서의 권리도 누리지만, 또한 의무가 있음을 알게 하여 주시옵소서. 세상풍조에 휘둘리지 않는 굳건한 믿음을 갖게 하여주시고, 바른 믿음을 지키어 하나님의 뜻을 온전히 분별할 수 있는 하나님의 자녀가 되길 소망합니다.

제목 날짜
★ QT나눔방 쓰기권한 관련    2015.01.22
죄를 대하는 우리의 태도(사사기20:1~16) 2021.09.16
모였더라! (삿 20:1-16) 2021.09.16
사사기 20:1-16 2021.09.16
삿 20: 1-16 2021.09.16
사사기 20:1~16 2021.09.16
삿 19:16-30 2021.09.15
하나님 없이 사는 자들 (사사기19:16~30) 2021.09.15
QT 사사기 19:16~30 2021.09.15
"주여! 주여! 주여!" (삿 19:16-30) 2021.09.15
삿 19: 16-30 2021.09.15
사사기 19:16~30 2021.09.15
삿19:1~15 2021.09.14
삿 19:1-15 2021.09.14
QT 사사기 19:1~15 2021.09.14
부르심에 합당한 삶 (삿 19:1-15) 2021.09.14

비엔나 한인교회
Evangelische Koreanische Gemeinde Wien
Schützengasse 13, A-1030 Vienna, Austria
담임목사 +43 (0)1 941 1730, adlerchang@hanmail.net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